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동주 경위, 조은아 순경 "모녀 경찰, 노원구 책임집니다"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를 따라 지구대에 가고, 어머니의 경찰 제복을 입어보면서 자연스레 꿈을 키웠죠”



 3주 전, 서울 노원경찰서 노원역 지구대에 배치된 새내기 조은아(23·여·오른쪽) 순경은 8일 경찰이 된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지난 2013년 순경 공채 시험에 합격한 조 순경은 교육 등을 받고 지난해 12월 경찰로 정식 임용됐다. 조 순경의 어머니 신동주(55·왼쪽) 경위는 노원경찰서 보안과에 근무한다. 경력 33년이 넘는 베테랑 경찰이다. 한 집에서 생활하는 ‘모녀 경찰’은 일주일에 두세 번은 함께 출·퇴근한다. 어머니는 경찰이 되겠다는 딸을 처음에는 말렸다. 신 경위는 “밤을 자주 새우고, 비상시에 갑자기 나가서 근무해야 하는 등 여자로서 힘든 부분이 있다고 여겼고 딸이 나와 다른 세상 경험을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베테랑 경찰도 ‘엄마같은 경찰이 되겠다’는 딸의 고집을 꺾지는 못했다. 딸이 노량진 고시원에서 공부할 때 반찬을 꼭꼭 챙겨주며 응원했다. 조 순경은 “요즘 신 경위님이 주변에 딸 자랑을 많이 하고 다니신다는 얘기를 자주 듣는다”며 크게 웃었다. 조 순경은 “시민들과 직접 맞닿아 있고, 경찰임을 체감할 수 있는 분야에서 일하고 싶다”며 “어머니에게 누가 되지 않는 훌륭한 경찰이 되겠다”고 말했다. 태권도 4단, 유도 2단의 운동광 조 순경의 바람은 강력팀 근무다.



 신 경위는 “처음에는 피의자 검거 같은 것도 잘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많았는데 얘기를 들어보니 잘 하고 있는 것 같다”며 “어차피 경찰조직에 들어왔으니 제복이 부끄럽지 않은 경찰관이 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채승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