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100만원짜리 명품 … 애플 워치 곧 공개

애플이 1만 달러(약 1100만원)짜리 애플 워치를 내놓는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다음 주 공개 예정인 애플 워치의 일부 모델 가격이 적어도 1만 달러(약 1100만원)에 이를 수 있다”고 6일 전했다. FT에 다르면 애플은 9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애플 워치 제품군을 공개한다. “이 가운데 최고급 사양인 ‘애플워치에디션’은 가격이 최소 1만 달러일 것으로 보인다”고 FT가 보도했다. 애플워치에디션은 최근 30여년간 나온 애플 제품 중에서 최고가다. 애플워치에디션의 기능이 일반적인 애플 워치와 다르진 않다. 다만 시계의 케이스가 8 캐럿(K) 금으로 만들어졌을 뿐이라고 FT는 소개했다.

 애플은 앞서 애플워치에디션을 포함해 케이스가 스테인리스 스틸인 ‘애플 워치’, 케이스가 알루미늄인 ‘애플워치스포츠’ 등 3개 종류의 제품을 내놓을 것이라며 최저가 모델 가격이 349달러(약 38만4000원)라고 밝힌 바 있다.

 애플 워치는 시계 모양의 단말기다. 흠집이 거의 나지 않는 사파이어 창이 달렸다. 사용자가 시계 줄을 바꿔 끼울 수 있다. FT는 전문가들의 말을 빌려 “애플은 2011년 스티브 잡스가 숨진 이후 새 제품으론 유일하게 애플 워치를 내놓았다”며 “애플이 전통적인 디지털 제품에서 벗어나 처음으로 명품시장에 뛰어드는 셈”이라고 평가했다.

강남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