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축구 개막 라운드, 실관중 집계 후 '최다 평균 관중'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1부리그) 개막 라운드에 2012년 실관중 집계 후 최다 평균 관중이 몰렸다.



7일과 8일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5' 1라운드 6경기에 총 관중 8만3871명, 평균 1만3979명이 찾았다. 실관중 집계를 시작한 2012년 이후 개막전 최다 평균 관중 기록이다. 개막 라운드의 경우 2012년 1만1685명, 2013년 1만1558명, 지난해 1만3248명이었다.



개막 첫날 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디펜딩 챔피언' 전북과 'FA컵 우승팀' 성남의 경기(전북 2-0승)에는 6경기 중 최다인 2만3180명이 찾았다.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인천-광주전(2-2 무승부)에 8012명, 부산아시아드에서 열린 부산-대전전(부산 1-0 승리)에 9082명이 입장했다.



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포항전(포항 1-0 승리)에 1만7573명,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전남-제주전(1-1 무승부)에 1만2608명, 울산문수구장에서 열린 울산-서울전(울산 2-0 승리)에 1만2786명이 경기장을 찾았다.



K리그는 2012년부터 실관중 집계 시스템을 도입해 정확한 관중 집계에 힘을 쏟고 있다. 매 경기 프로축구연맹의 매치 코디네이터가 홈 구단 대표자의 확인을 거친 관중 집계 서류를 티켓 업체로부터 직접 전달 받는다. 더 명확한 집계를 위해 경기 후 구단이 연맹에 입장관중 정산서를 제출하도록 하고 있다.



투명한 관중 집계와 티켓 가치를 높이기 위한 노력에 구단도 동참하고 있다. 올 시즌을 앞두고 K리그 구단 중 울산 현대, 수원 삼성, 안산 경찰축구단 등이 초대권을 비롯한 무료 티켓을 없애기로 공식 발표했고, 다른 구단들도 티켓 가치 높이기에 노력하고 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