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야구 LG, 한화에 설욕

프로야구 LG가 한화에 당한 시범경기 개막전 패배를 갚았다.



LG는 8일 대전구장에서 벌어진 한화와의 시범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전날 한화에 3-9로 졌던 LG는 1승1패를 기록했다.



1회 정성훈의 솔로홈런으로 선제점을 뽑은 LG는 1사 2·3루에서 김태균의 3루수 땅볼 때 실책이 나오면서 동점을 허용했다. 한화는 3회 말 강경학·김경언의 연속 안타와 폭투로 만들어진 1사 2·3루에서 김태균의 희생플라이로 역전에 성공했다. 승부를 뒤집은 건 최승환의 한방이었다. 최승준은 4회 초 1사1·2루에서 한화 선발 이태양으로부터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적시 2루타를 때려냈다. 최승준은 전날 홈런에 이어 결승타를 때려내는 활약을 펼쳤다.



3-2 역전에 성공한 LG는 윤지웅-최동환-정찬헌-봉중근으로 이어지는 계투진이 5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를 지켰다. LG 선발 하렐은 국내 무대 데뷔전에서 최고 시속 151㎞를 기록하며 4이닝 2피안타 2볼넷 2실점(1자책) 5탈삼진의 준수한 투구를 했다.



정규시즌 30%의 가격으로 입장권을 판매한 한화는 연승에는 실패했지만 이틀 연속 만원(1만3000명) 관중 동원에 성공했다. 한화가 2000년 시범경기부터 입장권을 유료화 한 이후 만원 관중이 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 목동구장에서는 넥센이 박병호를 앞세워 10-4로 kt를 눌렀다. 박병호는 1회 말 2사 주자 1루에서 우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으로 시범경기 첫 홈런을 때렸다. 5회말 세번째 타석에서는 엄상백을 상대로 비거리 130m짜리 중월 만루홈런을 쳤다. 올 시즌 방망이 무게를 880g에서 900g으로 늘린 박병호는 프로야구 사상 첫 4년 연속 홈런왕에 도전하고 있다. 지난해 다승왕인 넥센 밴헤켄은 3이닝 1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했다. 넥센은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2연승을 달렸다. 10구단 kt는 무득점을 기록했던 전날보다 활발한 공격력을 뽐냈지만 2연패했다.



창원 마산구장에서는 KIA가 NC를 4-0으로 제압했다. 일본에서 가진 평가전에서 9연패했고, 전날 시범경기에서도 NC에 졌던 KIA는 김기태 감독 부임 뒤 첫 승을 따냈다. 선발 스틴슨이 4이닝 무안타 무실점했고, 신인 황대인이 3타수 3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삼성은 포항에서 두산을 9-0으로 물리치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선발 차우찬이 5이닝 3피안타 무실점했다. 이승엽은 두산 선발 장원준으로부터 2회 말 선제 결승 솔로포를 터트렸다. 두산으로 이적한 장원준은 첫 등판에서 2이닝 5피안타 4실점으로 부진했다.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롯데가 아두치·손아섭·박종윤·하준호의 홈런을 묶어 SK를 9-1로 꺾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