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근한 봄날씨가 꽃샘 한파로…



본격적인 봄의 시작을 앞두고 밤과 낮의 기온이 놀이공원의 롤러코스터처럼 오르내리면서 건강관리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8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15.1도까지 올라 평년(1981~2010년 평균) 7.9도보다 7도 이상 높았다. 이날 오후 서울 동작구 보라매공원에는 2000여 명의 시민들이 나와 봄 기운을 즐겼다. 많은 시민들은 트랙을 따라 걷기도 했고, 잔디밭에서는 소매를 걷고 공놀이를 하는 사람도 눈에 띄었다.



이 같은 포근한 날씨는 9일 오전까지 이어질 전망이지만 9일 오후부터는 '꽃샘 한파'가 닥칠 전망이다.



기상청은 "8일 낮 동안은 일사에 의해 기온이 올라 포근했고, 8일 밤부터 9일 아침 사이에도 흐린 날씨에 구름에 의해 복사냉각이 차단되면서 기온이 평년보다 높겠다"고 예보했다.



하지만 기상청은 "9일 기압골 통과한 후 낮에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해 기온이 크게 떨어지고, 바람도 점차 강해져 체감온도가 낮아 춥겠다"며 "당분간 상층 찬 공기의 영향으로 기온이 평년보다 낮아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9일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상 4도를 보이겠지만 낮에도 기온이 크게 오르지 않아 낮 최고기온이 영상 6도에 머물 전망이다. 특히 10일 아침에는 기온이 영하 7도까지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평년보다 오히려 7도 이상 낮은 셈이 된다.



이번 추위는 목요일인 12일 낮부터 평년 기온을 회복하면서 점차 풀리겠고, 당분간 큰 추위 없이 본격적인 봄이 찾아올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한편 기상청은 9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제주도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비(산간 눈 또는 비)가 올 것으로 예보했다. 또 중부지방과 남해안에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 충청 이남 서해안과 제주도는 늦은 오후에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 지역과 강원영서 지방은 9일 오전 미세먼지 농도가 치솟아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이 될 전망이다. 낮부터는 강한 북서풍의 영향으로 미세먼지가 흩어지면서 '보통'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또 10일에는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호남 서해안은 새벽 한때, 제주도는 아침까지 눈이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충남 서해안과 호남 내륙에는 낮까지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강찬수 기자 envirep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