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민구 국방, 미대사 피습관련 미 국방에 위로 서신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의 피습 사건과 관련,애쉬턴 카터 미국 국방부 장관에게 위로 서신을 전달했다고 국방부가 8일 밝혔다.



한 장관은 6일 발송한 서신에서 "리퍼트 대사의 피습이라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한국민들 또한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고 있으며 (리퍼트 대사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또 "한·미동맹은 숱한 시련과 역경 속에서 더욱 단단해졌으며 앞으로도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더욱 발전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조속한 시일 내에 카터 장관과 직접 만나 한·미동맹, 지역안보, 세계안보에 관한 진지한 대화를 나눌 수 있게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카터 대사는 최근 미 의회 청문회를 통과해 장관으로 취임했다.이에 따라 한·미 국방장관 회담의 연내 성사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관측된다.



장세정 기자 zh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