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탈북자 단체 "천안함 5주기 전후 대북 전단 살포"

탈북자단체가 천안함 폭침 사건 5주기(26일)를 전후해 북한 체제를 비난하는 내용을 담은 대북 전단과 함께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암살하는 내용을 담은 영화 '인터뷰' DVD를 살포할 계획을 7일 밝혔다. 앞서 북한이 전단을 살포하면 보복 타격하겠다고 위협한 상황이어서 자칫 충돌이 우려된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이같은 계획을 공개하면서 살포 시점은 풍향 등을 감안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단 살포에는 자유북한운동연합과 국민행동본부 등 탈북자들이 주축이 된 시민단체 5곳이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다만 드론(무인기)을 이용한 대북전단 살포를 주장했던 미국 소재 인권 단체의 동참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 전단 살포를 주도해온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전단 살포는 비공개로 진행할 방침이며 살포할 전단 규모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이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해 다양한 방식으로 타격을 가하겠다고 밝힌 데다 2일부터 한·미 연합 훈련이 시작돼 남북 간에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대북 전단살포 행위가 자칫 인명 피해와 무력 충돌을 초래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와관련, 통일부는 공식 반응을 내지는 않았으나 구체적 살포 시점이 파악되면 전단 살포 지역 주변의 주민에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 관련 조치를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장세정 기자 zh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