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한도전 어린이집 하율이, 유재석도 반하게 한 '고운 마음씨'…'천사 같아'



무한도전 어린이집 하율이, 유재석도 반하게 한 '고운 마음씨'…'천사 같아'



 

무한도전 유재석이 어린이집 미션을 하율이의 도움을 받아 무사히 마쳤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은 ‘무한도전 어린이집’으로 꾸며져 어린이집 일일교사로 나서게 된 ‘무한도전’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 반 3살 세정이는 첫 등원, 낯선 환경 탓에 계속해서 울었다. 유재석은 그런 세정이를 달래줬고, 이때 4살 하율이가 유재석에게 휴지를 뜯어달라고 요청했다.



이때 자신이 손을 닦으려고 사용할 줄 알았던 휴지를 가지고 하율이는 3살 세정이 얼굴을 닦아줘 보는 이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이어 다른 아이의 옷 벗는 것을 돕던 유재석의 옆으로 어느새 하율이가 나타나 “제가 도와줄게요”라며 유재석을 도왔다. 유재석은 “하율이가 오늘 선생님 많이 도와주네. 고마워요”라며 고마움을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반 아이들을 모두 보낸 후 자신의 도우미 4살 하율이와 하율이의 엄마를 기다리고 있었다.



엄마가 왔다는 말에 하율이는 집에 갈 채비를 했고, 유재석은 “집에 가면 뭐 할거냐”고 다정하게 물었다. 이에 하율이는 유재석에게 귓속말로 대답을 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녹였다.



이어 하원하려던 하율이에게 유재석은 아쉬운듯 “선생님 한 번 안아줄래”라고 말했고, 하율이는 유재석을 안아줬다. 이에 유재석은 하율이의 이마에 뽀뽀를 해주었다.



또 하율이의 매력에 푹 빠진 유재석은 “딸을 낳고 싶다”며 예비 딸바보 자리를 예약했다.



무한도전 어린이집에 대해 네티즌들은 “무한도전 어린이집 하율이, 너무 귀엽다” “무한도전 어린이집 하율이, 저런 딸이 있었으면” “무한도전 어린이집 하율이, 유재석도 푹 빠진 하율이의 매력” “무한도전 어린이집 하율이, 어린이집 특집 정말 재미있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전국 기준 13.3%를 기록했다.



이는 동시간대 방송된 프로그램 중 1위 시청률이며, 이날 전파를 탄 예능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기록이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은 10.8%,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은 9%를 기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무한도전 어린이집 하율이’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