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외교장관, 북중 정상회담 가능성 시사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북중 정상 회담 가능성을 시사했다.



왕 부장은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기간인 8일 베이징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과 중국의 정상 회담이 올해 열릴 수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중국과 북한은 좋은 이웃이며 기초가 매우 튼튼하다”며 “양국 지도자가 언제 회동할지는 양측의 편리한 시기가 언제인지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러시아 방문과 상관없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김 위원장 간의 정상회담이 적절한 시기에 추진될 수 있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왕 부장은 “(북중 정상회담은)특정 시기나 개별적인 일에 영향을 받아서도 안 되며 받을 수도 없다”고 말했다. 6자회담 재개 가능성과 관련, “한반도 정세는 총체적으로는 안정을 유지하고 있고 중국은 이를 위해 건설적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한반도의 평화 안정과 비핵화 실현은 각국의 공동이익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6자회담 재개를 위해 해야 할 일이 많다는 사실도 강조했다. 그는 “현재 한반도 정세는 또 다시 민감한 시기에 접어들었다”며 “우리는 관련국들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분위기와 조건을 만들어 나가줄 것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