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도권 전세난민, 눈높이 낮춰 연립·다세대 사들인다

수도권 전세난 영향으로 연립ㆍ다세대 주택 거래가 크게 늘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세매물 부족과 전셋값 급등에 떠밀린 서민층이 눈높이를 낮춰 아파트보다 저렴한 연립ㆍ다세대 매입에 나섰다는 얘기다. 8일 한국감정원 부동산연구원이 최근 2년간 수도권 주택 실거래 신고자료를 분석해 내놓은 결과다.



이에 따르면 자녀를 둔 서민층이 주로 거주하는 수도권 중형(85㎡~102㎡), 실거래가 2억~3억원 공동주택에서 지난해 연립ㆍ다세대 주택 매매거래량 크게 늘었다. 주택 면적을 기준으로 할 때 지난해 수도권 중형(85㎡~102㎡) 주택 거래량 증가율은 연립(47.1%)ㆍ다세대(37.2%)이 아파트(22.8%)를 크게 앞섰다. 수도권 중에서 서울로 지역을 좁혀보면 연립(44.3%)ㆍ다세대( 41.7%) 거래 증가율이 아파트(31.8%)보다 컸다. 주택 가격을 기준으로 해도 결과는 크게 다르지 않았다. 실거래가 2억~3억원의 중저가 공동주택의 경우 연립(47.1%)ㆍ다세대(25.7%) 거래 증가율이 아파트(24.4%) 증가율을 앞섰다. 채미옥 한국감정원 부동산연구원장은 “전셋값 2억원 이하의 아파트를 찾던 전세 수요자들이 비슷한 가격대의 다세대ㆍ연립 매매를 찾는 쪽으로 돌아섰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올해 1월 실거래가 기준 수도권 전세가율은 69.5%로 2년전인 2013년 1월(62.2%)보다 7.6%포인트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전세가율 상위 1%의 평균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 역시 올해 1월 91.3%로 2013년 1월(83.3%)로 8%포인트 올랐다. 전셋값이 매매값에 빠른 속도로 근접하고 있다는 의미다. 이와 함께 최근 2년(2013년 1월~2015년 1월) 동안 수도권 전셋값이 1% 오를 때 매매값은 0.05% 오르는데 그친 것으로 분석됐다. 채미옥 원장은 “전셋값이 많이 올랐는데도 매매값은 예전만큼 쉽게 오르지 않는 최근의 추세를 보여주는 통계”라고 말했다.



세종=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