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퍼맨 야노시호 "오겡끼 데스까?"…추성훈 '나한테 한 말?'

슈퍼맨 야노시호 `오켕끼 데스까"




슈퍼맨 야노시호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한 야노시호가 홋카이도 설원에서 영화 '러브레터'의 주인공으로 변신했다.



8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68회 '봄이 오는 소리'에서는 추성훈 가족이 열기구를 타고 하얀 설원 풍경을 만끽했다.



이날 야노시호는 추성훈과 추사랑이 여행을 즐기고 있는 홋카이도에 등장해, '러브레터' 패러디에 나섰다.



야노시호는 하얀 설원에 서서 양손을 입가에 대고 "오겡끼데스까?"를 외쳤고, 야노시호의 사뭇 진지한 모습에 주변 사람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열기구에 탑승한 추성훈과 사랑은 눈앞에 펼쳐진 그림 같은 풍경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그 순간 야노시호는 또 다시 "오겡끼데스까?"를 외치며 끝날 듯 끝나지 않는 패러디 열전을 이어갔다. 사랑은 엄마의 엉뚱한 행동에 웃음을 터뜨려 화답했다.



추성훈은 자못 진지한 표정으로 "지금 뭐 하는 거야?"라고 물어 폭소를 자아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68회는 8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