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판매목표 강제한 농심에 과징금 5억원

특약점을 대상으로 사실상 판매목표를 강제한 농심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시정명령과 과징금 5억원을 부과받았다. 8일 공정위에 따르면 농심은 지난 2012년 5월부터 2개월간 판매장려금 제도를 시행하면서 목표의 80%를 달성하지 못하면 장려금 지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목표에 따른 장려금 지급 자체는 불법이 아니지만, 농심이 특약점에 공급하는 가격이 소매판매가와 큰 차이가 없다는 점이 문제였다. 특약점 입장에선 농심으로부터 판매장려금을 받지 못하면 이익을 올릴 수 없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대리점 성격인 특약점들은 농심에서 생산되는 스낵류와 라면 등을 매입해 소매점에 재판매하는 사업자로 2012년 당시 559곳이 있었다. 이들은 농심 전체 매출의 35%를 올렸다.



특히 농심은 시리엘 제품인 켈로그의 판매실적이 저조한 특약점에 대해서는 해당 상품뿐만 아니라 전체 상품 매출액에 따라 지급하던 장려금을 최고 절반까지 줄이기도 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농심의 판매장려금은 사실상 판매목표를 강제한 행위다. 다만 농심의 위법 행위가 2개월 정도에 그친 점을 감안해 금액은 정액 과징금 한도인 5억원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세종=김원배 기자 oneb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