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자 피겨 김진서, 세계주니어선수권 9위

남자 피겨스케이팅 기대주 김진서(19·갑천고)가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9위에 올랐다.



김진서는 8일(한국시간)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끝난 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주니어선수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27.82점(기술점수 64.98점+예술점수 62.84점)을 얻었다. 쇼트프로그램(74.43점)과 합계 총 202.25점을 받은 김진서는 9위에 올랐다. 한국 남자 피겨 사상 주니어선수권 역대 최고 성적이다. 김진서는 2013년과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했으나 주니어선수권은 이번이 첫 출전이었다.



김진서는 첫 점프인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을 시작으로 트리플 러츠, 트리플 토루프-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잘 소화했다. 그러나 트리플 악셀에서 흔들리면서 수행점수(GOE) 감점을 받았고, 트리플 루프는 싱글로 처리하고 말았다. 이번 대회 우승은 합계 232.54점을 얻은 일본의 우노 쇼마(18·일본)가 차지했다. 은메달은 진보양(18·중국·229.70점), 동메달은 야마모토 소타(15·일본·215.45점)이 차지했다. 아이스댄스에 출전한 이호정(18·신목고)-감강인(19·휘문고)은 101.92점을 얻어 27개 조 가운데 19위에 올랐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