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라이브 피칭 소화…13일 첫 등판

류현진. [사진 중앙포토DB]




류현진(28·LA 다저스)이 라이브 피칭을 무난하게 소화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8일(한국시간) "류현진이 이날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의 캐멀백 랜치 스타디움에서 돈 매팅리 감독, 릭 허니컷 투수코치가 지켜보는 가운데 라이브 피칭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타자를 세워두고 투구하는 라이브 피칭에서 류현진은 마이너리그 타자 2명을 상대로 2이닝을 소화했다. 투구수는 36개였다.



지난달 25일 두번째 불펜 투구에서 등 부위에 통증을 느낀 류현진은 훈련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다. 이틀간 휴식하며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받았으나 큰 이상은 없었다. 치료와 가벼운 러닝 등 개인 훈련을 병행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렸고 지난달 28일부터 캐치볼을 다시 시작했다. 이후 정상적으로 훈련하며 라이브 피칭까지 마쳤다.



류현진은 라이브 피칭 후 "아주 좋았다. 자신감을 가질 수 있었다. 정상적으로 정규시즌을 준비해 나가겠다"며 "두 번째 이닝에서는 다소 밸런스가 맞지 않기도 했지만 대부분의 볼이 낮게 제구된 것이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허니컷 투수코치도 "모든 볼이 원하는 대로 간 것은 아니지만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웠다"고 평가했다.



류현진은 13일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시범경기에서 첫 등판에 나설 예정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