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녀들 김갑수, 오지호에 "조선의 왕이 되게 해주겠다"…배신·이간질 꾸미나



하녀들 김갑수, 오지호에 "조선의 왕이 되게 해주겠다"…배신·이간질 꾸미나



 

‘하녀들’ 김갑수가 오지호를 향한 숨은 계략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다.



만월당 당주 김치권(김갑수 분)은 지난 7일 밤 9시45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하녀들’에서 무명(오지호 분)과 은밀한 만남을 가졌다.



김치권은 조선의 왕 이방원(안내상 분)의 아들로 밝혀진 무명에게 “고려의 아들이 왕이 되면 목표를 반 이룬 게 아니겠느냐. 우리가 너를 조선의 왕으로 만들어주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치권은 “당분간은 그쪽에서 시키는 대로 하는 거야. 종노릇을 하라면 하고 궁으로 들어오라면 들어가라. 그들이 너를 믿을 때까지 기다려라”고 말했다.



김치권은 김동욱이 무명(오지호)의 정체에 대해 묻자 “무명이는 조선의 왕, 이방원의 아들”이라고 말했다. 김은기는 “그게 말이 됩니까. 어찌하여 왕의 아들이 종노릇을 하며 사냐”며 “배신은 시간문제”라고 말을 이었다.



김치권은 “배신도 이용가치가 있다. 나라를 되찾는 길이다. 남의 집 빼앗기처럼 쉬운 일인줄 알았냐”고 물었다. 이에 김은기는 “아버님께서 세우고 계신 계획이 무엇입니까”라고 받아쳤다.



김치권은 “부친에게 버림받고 형제를 자기 손으로 죽인 주상은 아무도 믿지 않아. 갑자기 나타난 아들이 반갑지 않다”고 답했다. 김은기는 “주상과 무명의 사이를 이간질 하자는 거냐”고 물었다.



하녀들 김갑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하녀들 김갑수, 무슨 꿍꿍이지” “하녀들 김갑수, 연기 정말 잘한다” “하녀들 김갑수, 조선의 왕이라” “하녀들 김갑수, 진심일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하녀들 김갑수’ [사진 JTBC ‘하녀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