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버 승차공유 서비스 중단…우버, 결국 백기 들었나?

`우버 승차공유 서비스 중단` [사진 중앙포토]




우버 승차공유 서비스 중단



우버테크놀로지는 6일부터 우버의 승차공유 옵션인 우버엑스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또 리무진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리미엄 옵션인 우버블랙은 현행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에 맞추어 제한 운영하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우버테크놀로지는 이번 결정에 대해 "이는 택시업계를 향한 제안의 일부로 이루어진 결정"이라고 말했다.



또 회사측은 "서울시 해당부서(택시물류과)와의 논의와 권고에 따라 당사의 비즈니스가 규제 안에서 정확하게 규정됨으로써 한국의 이용자들과 파트너 운전자들, 지역사회 모두에게 최선이라는 판단 아래 이루어진 결정"이라고 말했다.



우버테크놀로지는 또 택시업계를 위한 제안의 일부로 서울시 택시들의 혁신과 서비스 향상에 도움이 되고자 우버의 플랫폼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도 했다.



회사측은 서울시와 택시 업계와의 타협점을 도달하는 데 있어 협력할 것이며, 함께 규제 옵션을 모색할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우버 엑스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일반 승용차와 승객을 연결하는 서비스다.



서울시와 택시업계는 이 서비스가 운수사업법 위반이라면서 최고 100만원의 포상금을 내걸기도 했다.



우버 승차공유 서비스 중단 소식을들은 네티즌들은 "우버 승차공유 서비스 중단…이젠 어떻게?" "우버 승차공유 서비스 중단…포상금 100만원은?" "우버 승차공유 서비스 중단…잘 해결됐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우버 승차공유 서비스 중단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