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umbers] 1만3000

‘김성근 호’ 한화 이글스의 시범경기부터 대전구장이 관중으로 꽉 찼다. 한화와 LG트윈스의 2015 타이어뱅크 리그 첫 시범경기가 열린 7일 대전구장은 1만3000석 매진됐다. 이날 경기는 주말 입장 요금의 30%를 받은 유료였다. 김성근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맞은 한화는 이날 경기에서 LG트윈스에 9대3으로 승리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