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대통령 해외파병 함정에 사상 첫 승선해 격려



중동 4개국을 순방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6일 오전(현지시간) 세번째 공식 방문국인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항에 입항 중인 대조영함에 올라 해외파병 임무를 수행 중인 청해부대와 아크부대 장병들을 격려했다. 올해는 해군 창설 70주년이 되는 해다. 해외파병 중인 우리 함정에 직접 승선해 장병들을 격려한 것은 군통수권자로서는 사상 처음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5월 UAE 방문 당시에도 아크부대 장병들을 격려했다. 그 때는 박 대통령이 머무는 호텔로 장병들을 초청했으나 이번에는 함정을 찾아 장병들을 만났다. 아크부대는 UAE군 특수전부대 교육훈련을 지원하고 있다. 청해부대는 2011년 1월 소말리아 해적들에게 납치된 삼호주얼리호 선원을 구출하는 ‘아덴만 여명 작전’을 수행했던 부대다. 대조영함은 2104년 10월부터 소말리아 해역에서 임무를 수행했고 청해부대 왕건함과 임무교대를 위해 아부다비항에 입항했다.

박 대통령은 대조영함에 곤색 바지에 카키색 해군 점퍼를 입고 나타났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군부대 방문시 항공점퍼를 착용해 왔으나 이날 행사에는 해군 장병들을 격려하는 차원에서 해군 점퍼를 착용했다고 한다.

박 대통령은 대조영함 헬기 격납고에 마련된 간담회에 장에서 “이역만리 UAE에 와서 우리 장병 여러분들을 이렇게 만나게 되니 반갑기도 하고, 또 감개가 무량하다”며 “

여러 가지 어려운, 힘든 환경 속에서도 임무를 잘 수행하고 있는 여러분들의 모습을 보니까 참으로 장한 여러분이다 하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 한 사람 한 사람이 전부 우리 대한민국의 국가대표이고, 또 여러분의 이곳에서의 활동이 국민의 자랑이고 자부심”이라며 “여러분이 더욱 큰 책임감과 긍지를 가지고 앞으로도 임무 완수에 최선을 다해 주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박 대통령은 장병들과 간담회 중 “계란프라이를 하다 배가 흔들리는 바람에 계란말이를 만들어 감쪽같이 내보냈다”는 청해부대 조리원의 얘기를 듣고선 “우리 속담에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는 말이 있는데 우리 장병의 위기 대응능력은 아주 뛰어나다. 그렇게 믿어도 될 것 같다“고 말해 좌중에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한 장병은 또 “TV 속에서만 뵈던 대통령님을 실제로 뵈니 실물이 훨씬 더 아름다우시고 젊으시다”며 “인상이 너무 좋으셔서 한국에 계시는 부모님이 너무 많이 생각난다”고 해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박 대통령은 행사 후 장병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포옹을 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UAE 동포들을 초청해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UAE에는 건설사·공기업 주재원, 의료인·유학생 등 1만2000여명의 동포가 머물고 있어 중동지역 내 최대 동포사회를 이루고 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동포들이 열심히 노력해준 덕분에 UAE 정부를 비롯한 각국에서 한국 국민의 성실함과 기술력에 큰 신뢰를 보내고 있어 가슴이 뿌듯하다”며 “나라의 위상을 높이는 동포들이야말로 애국자”라고 치하했다. 또 “1970년대 건설 근로자들이 땀과 눈물로 ‘제1의 중동붐’을 일으킨 데 이어 이제는 창의력과 기술력으로 ‘제2의 중동붐’을 선도하고 있다. ‘제2의 중동붐’을 ‘제2의 한강의 기적’으러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UAE 마지막 일정으로 현지 우리나라 의료진을 만났다. UAE에는 서울대병원이 지난해 8월 1조원 규모의 왕립 셰이크 칼리파전문병원 위탁운영계약을 따내 현재 170여명의 의료진이 근무 중이다. 이번 박 대통령의 방문을 계기로 서울성모병원이 VPS그룹과 함께 아부다비에 건강검진센터를 개원하기로 했으며, 보건복지부는 UAE 샤르자보건청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샤르자대학병원에 소아암센터의 구축 및 위탁운영을 지원키로 합의했다.

아부다비=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