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타이미☜ ☞졸리브이 서로 손가락질 하며 비방… '방송 나가도 되는거야?'



‘타이미 졸리브이’

힙합 가수 타이미와 졸리브이가 2년 만에 랩 대결을 펼쳐 화제다.

5일 방송된 Mnet ‘언프리티랩스타’에서 MC 메타는 타이미와 졸리브이에게 2년 전 디스전을 마무리 지을 것을 권했다.

이에 타이미는 “졸리브이와 같이 있기 싫다. 보고 있으면 화가 난다. 그냥 상대하고 싶지 않다”고 말하며 거절했다.

졸리브이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나와 마주치기 싫으면 나오지 말았어야지”라고 말하자 타이미는 “야 다 들리거든. XXX”라며 거친 욕설을 했다.

이후 타이미는 졸리브이에게 “네 소원 들어줄게 잘 들어라” 라며 디스를 시작했다.

타이미는 “넌 그냥 X 같은 존재. 밟아주기도 더럽지. 난 사람 아닌 돼지랑은 못 놀겠네” 라며 졸리브이의 외모를 비하했다.

이에 졸리브이는 “넌 고작 할 수 있는 게 욕과 허세”, “가슴 흔들며 말하겠지 Shake it 그리고 물어봐야지 오빠 나 해도 돼?”라며 타이미의 과거 이비아 시절을 성적으로 비하했다.

랩 배틀 후 타이미는 “정말 속이 시원하다. 뭔가 있었던 것을 떼어버린 느낌”이라며 소감을 전했다. 또한 졸리브이는 “더 이상 할 마음이 없다. 사자는 식은 고기 안 먹는다”고 말하며 디스전은 일단락 되는 듯 했다.

한편, 타이미와 졸리브이는 지난해 Mnet ‘쇼미더머니3’에도 함께 출연해 치열한 기싸움을 벌인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타이미 졸리브이’[사진 타이미 페이스북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