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친손녀 성폭행 할아버지, 징역 12년형…전자발찌 안 채워

[앵커]

친손녀를 수년 동안 성폭행한 할아버지에게 징역 12년형이 확정됐습니다. 할아버지는 형이 무겁다며 상고했고, 대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재범의 위험은 높지는 않다며 전자발찌는 채우지 않았습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73살 김모씨가 친손녀 김양을 추행하기 시작한 건 김양이 9살 때였습니다.

김양이 10살이 되던 해에는 자고 있던 김양을 성폭행했습니다.

이후 성폭행은 3년 동안 계속됐습니다.

김양의 엄마는 집을 나간 상태였고 아빠는 아침 일찍 일을 나가 밤늦게 돌아왔습니다.

성폭행을 당해도 말할 데가 없었던 겁니다.

김양은 인터넷에서 성폭행 대처법을 찾아보거나 친구들과 상담했습니다.

고민 끝에 가족에게 알렸지만 가족들은 신고하지 않았습니다.

김양의 사건을 알린 사람은 자살예방센터 상담사였습니다.

학교에서 실시한 정서 행동발달 검사에서 김양의 자살위험이 높게 나온 겁니다.

김양과의 상담을 통해 피해 사실을 알게 된 상담사는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1심은 김씨에 대해 징역 12년을 선고했습니다.

김씨는 형이 무겁다며 사건을 대법원까지 끌고 갔지만 대법원은 이를 기각했습니다.

다만 재범의 위험이 크지 않다며 전자발찌는 채우지 않았습니다.

JTBC 핫클릭

친딸 성폭행한 동거남 위해 거짓 혼인 강요한 친엄마이혼 절차 도중 망치로 아내 발등 찍은 남편…불륜 의심또래 성매매 시킨 못된 10대…SNS로 가출 청소년 유인자살시도 아버지 구해놓고 홧김에 '주먹질'…끝내 숨져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