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주택 전월세 전환율 6.8% 전월보다 감소

시중금리의 하락세에 따라 주택 전·월세 전환율이 계속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월 서울의 주택 전·월세 전환율은 전월보다 0.1%포인트 하락한 6.8%였다. 전·월세 전환율이란 전세에서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되는 이자율을 의미한다. 전·월세 전환율이 6.8%라는 것은 1억원의 보증금을 주는 대신 월세로 연간 680만원(월 56만6000원)을 지급했다는 의미다. 서울의 아파트 전·월세 전환율은 5.5%로 연립이나 단독 주택보다 낮았다. 강북권이 5.6%, 강남권은 5.3%였다. 구별로는 송파구가 가장 낮은 4.6%였고 중랑구가 6.1%로 가장 높았다.

전국 주택의 평균 전·월세 전환율은 7.7%로 전월과 변동이 없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6%, 연립·다세대주택 8.1%, 단독주택 9.1%였다. 지방(8.7%)이 수도권(7.3%)보다 전환율이 높았다. 지난해 1월과 비교해 주택의 전·월세 전환율은 평균 0.6%포인트 하락했고 아파트는 0.7%포인트 떨어졌다.

세종=김원배 기자 oneby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