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원하는 휴대폰, 오전에 주문하고 오후에 바로 쓰세요"

[사진 중앙포토]
이제 오후 4시 이전에만 온라인으로 주문하면 원하는 휴대전화를 당일 배송받아 바로 쓸 수 있게 됐다. KT는 공식 온라인쇼핑몰 올레샵에서 이 같은 내용의 ‘올레샵 바로배송 서비스’를 6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휴대전화 당일 배송, 당일 개통서비스는 이번이 처음이다.

구체적으로 고객들이 올레샵에서 오후 4시 이전에 원하는 휴대폰과 바로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대리점을 선택하면 별도의 비용 부담없이 고객이 원하는 장소에서 새 휴대전화를 받을 수 있다. 공식 KT대리점에서 주문할 경우에는 새 휴대전화를 받자마자 휴대전화가 자동으로 개통되고, 직영점에서 주문할 때에는 고객이 문자로 개통 요청 의사를 보내면 바로 휴대전화를 쓸 수 있다.

올레샵은 전국 100여개 공식 인증대리점과 직영점이 입점해 판매하는 오픈마켓이다. 다만 대리점별로 바로 배송이 가능한 지역이 다를 수 있으므로 배송가능 지역을 확인한 후 주문해야 한다.

KT는 더 빠른 서비스를 위해 퀵서비스업체 통합 콜과 배송 계약을 체결했다. 택배나 직접 방문 수령도 물론 가능하다. KT 김민 마케팅부문 온라인사업담당 상무는 “온라인에서 휴대전화를 주문하면 배송이 오래 걸린다는 인식을 바꾸는데 올레샵이 앞장설 것”이라며 “바로배송 서비스 가능 지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서 더 많은 고객이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레샵은 이달 26일까지 바로배송 서비스 론칭 기념으로 ‘바로배송’ 가능 지역을 검색하기만 해도 매일 50명을 추첨해 ‘즉석 컵밥 기프티쇼’를 증정한다. 또 ‘바로배송’을 재밌게 표현한 고객 100명도 선정해 CGV 영화관람권을 증정한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