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늙어갈 중국 대비한 보험·헬스케어에 주목

앞으로 중국의 고령화를 대비한 보험·헬스케어 업종에 주목해야 한다.

6일 삼성증권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65세 이상 인구는 2014년 1억2000명에서 2020년 2억2000명으로 늘 것으로 봤다. 하지만 고령화에 대한 중국의 준비는 아직 초기 단계다. 고령화 사회의 필수 업종인 생명보험 침투율은 2% 수준으로 영국이나 일본의 8%에 비해 상당히 낮은 2%에 그치고 있다. 또 헬스케어 관련 지출도 2012년 국내총생산(GDP)대비 5% 수준으로 일본(9.2%)·프랑스(11.7%)·영국(9.6%) 등 선진국의 절반 수준이다.

김도현 삼성증권 연구원은 “중국은 아직 고령화 준비가 안되있기 때문에 초기 시장을 선점한 기업의 경쟁력이 갈수록 커질 것”이라며 “10년 뒤 가장 큰 결과를 낼 업종은 생명·건강보험, 제약·헬스케어 분야”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유망 종목으로 항서제약과 평안보험을 꼽았다. 항서제약은 중국의 대표적인 항암제 기업이다. 중국 최초로 표적 항암제를 개발하는 등 전체 매출의 10%를 연구개발에 투자하는 기업이다. 또 중국의 민영보험사 1위 업체인 평안보험은 성장하는 중국 건강보험 시장의 수혜주다.

염지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