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영함 불량 음탐기 시험성적서 조작한 전 해군 대령 영장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단장 김기동)은 6일 통영함에 장착할 장비의 시험평가서를 조작한 혐의(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로 예비역 해군 대령 김모(5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합수단에 따르면 김씨는 해군 전력분석시험평가단 소속으로 2009년 통영함에 장착할 핵심 장비인 선체고정 음파탐지기(HMS)에 대한 시험평가서를 허위로 작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합수단은 김씨가 금품을 받았는지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앞서 합수단은 통영함ㆍ소해함에 음파 탐지기를 납품하는 과정에서 납품사로 선정된 헤켄코사가 금품을 제공한 비리 수건을 적발한 바 있다. 헤켄코사의 납품이 성사되도록 도와주고 금품을 챙긴 혐의로 방사청 상륙함사업팀장이던 황모(54) 대령과 같은 팀 소속 최모(48) 중령을 군사법원에 구속기소했으며 강모(44) 대표도 지난해 11월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