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정호 2루타, 2경기 연속 장타 행진에 매이저 관계자 관심 '급상승'


 
‘강정호 2루타’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메이저리그 진출 두 번째 실전 경기에서도 장타력을 한껏 뽐냈다.

강정호는 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래드턴의 매케크니 필드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홈 시범경기에서 6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호쾌한 2루타를 때려냈다.

메이저리그 첫 실전 무대였던 지난 4일 시범경기에서 솔로포를 터트린 강정호는 이로써 2경기 연속 장타를 생산하며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강정호는 0-0으로 맞선 2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양키스 선발 에스밀 로저스의 초구를 잡아당겨 좌익수 쪽 2루타를 만들어냈다.

이는 강정호가 메이저리그에서 선보인 첫 2루타이자 이날 피츠버그의 첫 안타였다.

그러나 다음 타자 크리스 스튜어트가 2루수 땅볼로 물러나 이닝이 종료되면서 득점연결에는 실패했다.

0-1로 뒤진 5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두 번째 타석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날 2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한 강정호는 6회부터 유망주 앨런 핸슨과 교체됐다.

강정호는 이날 유격수 쪽으로 오는 타구를 놓치지 않고 잡아내는 등 수비에서도 빈틈을 보이지 않았다.

양키스는 5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크리스 영과 가렛 존스가 연속 2루타를 날리면서 1점을 먼저 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강정호 2루타’[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