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소마취제로 사정지연제 1000만개 만들어 유통























서울시 특별사법경찰이 불법 국소마취제를 ‘사정지연제’ 용도로 1000만개를 만들어 유통시킨 혐의로 임모씨 등 일당 4명을 검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들은 러브호텔 주인과 함께 투숙객에게 사정지연제를 ‘신비한 마법크림’이라고 홍보한 뒤 사용을 권했다. 또 인터넷을 통해 대량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일당이 제조한 사정지연제 1000만개는 시가로 7억원에 달한다. 사정지연제는 국소마취나 부정맥 치료에 쓰이는 ‘리도카인’이 쓰였는데, 남용할 경우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지난해 5월 서울시 특별사법경찰은 제조명·제조업소명·소재지·연락처가 표기되지 않은 사정지연제가 시중에서 대량 유통되고 있다는 사실을 포착했다. 온라인에서 ‘신비의 크림’으로 알려진 이 제품은 ‘텍스특’, ‘G’, ‘링-소’ 등의 여러 이름으로 유통됐다. 특사경은 인터넷 판매업자를 시작으로 근 1년간 유통망을 역추적했다고 한다. 이런식으로 전문공급책과 제조자를 찾아냈다. 이들은 한적한 시골 농가 창고를 비밀공장으로 개조해 사용했다. 제조업자 임씨는 야간 중 소음이 발생해 발각될 것을 우려해 벽에 계란포장상사를 붙여 방음이 되도록 했다. 이들은 또 정기적으로 제조장소를 옮기는 치밀함도 보였다.

임씨 등은 이같은 방법으로 2011년부터 지난해 7월까지 사정지연제 1000만개, 7억원어치를 만들어 유통시켰다. 이들은 알콜·글리세린·물을 혼합한 겔에 국소마취제 리도카인을 혼합하는 방식으로 제품을 만들었다. 리도카인을 오·남용할 경우 두드러기, 부종, 접촉피부염, 찰과상, 소포형성뿐 아니라 천식이 발생할 수 다. 또 간 기능이 나쁜 사람들은 치명적인 쇼크를 동반할 수 있다.

특사경은 아울러 사정지연제를 투숙객들에게 유·무상으로 제공한 숙박업자·인터넷판매업자 등 관련자 19명도 함께 입건했다. 숙박업자들은 손님 유치 목적으로 정상 제품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불법 제조품을 구해 유·무상으로 투숙객에게 제공했다.

최규해 서울시 민생사법경찰과장은 “시민 역시 식·의약품을 구매할 때는 제조회사 등이 기재된 포장지를 꼼꼼히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장혁진 기자 analo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