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무실 비품 훔쳐 달아난 30대 불구속

울산남부경찰서는 음식점에서 TV와 현금 등을 훔친 혐의로 박모(3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달 4일 오전 8시쯤 울산시 남구 왕상로의 한 프랜차이즈 음식점에서 80만원 상당의 TV와 현금 10만원을 훔친 혐의다.

박씨는 사무실 주인 김모(43)씨와 알던 사이로 평소 왕래가 잦아 사무실 비밀번호를 알고 있었다. 경찰은 "박씨는 최근 김씨가 '나이도 어린 게 버릇이 없다'며 나무란 게 시비가 돼 다툰 이후 감정이 악화된 상황이었다"며 "박씨가 괘씸한 마음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박씨의 휴대전화 통화 내역을 분석해 훔친 TV를 대구에 있는 지인에게 준 것으로 확인하고 회수 중이다.

울산=유명한 기자 famo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