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개인정보 무단수집,폰팅업체 일당 검거

부산 남부경찰서는 6일 성인폰팅업체를 운영하며 개인정보 37만건을 불법수집하고 이를 다시 유료 음란전화 유도에 활용한 혐의(개인정보보호법 위반)로 업체 실소유자 박모(45)씨 등 일당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박씨 등은 1999년부터 최근까지 통신업체로부터 임대받은 060회선을 이용해 부산 수영구 일대 등에서 성인폰팅업체를 운영하며 이용자에게 성인인증을 하겠다며 주민등록번호와 전화번호 등 37만건의 개인정보를 불법 수집했다. 수집한 정보는 바로 데이터베이스화해 다시 30초당 500원이 부과되는 음란전화를 유도하는 광고에 활용했다.

이들은 실내 포장 마차로 보이도록 위장한 사무실 내 22개 쪽방에서 시간당 1만원을 주고 가정주부 17명을 고용해 음란전화 253개 회선을 운영했다. 사무실에는 웹서버·컴퓨터 등 15대의 유료전화 자동수신 장비를 갖췄다. 일당은 광고문자 발송, 여성상담원 관리, 하부사업자 모집, 컴퓨터 프로그램 관리담당 등으로 역할을 나눠 업체를 운영했다. 또 전국 단위의 영업을 위해 문자메시지 발송업무만 대행해주는 하부사업자(일명 CP사업자)도 고용했다.

단속에 걸리지 않기 위해서는 가족·친척 명의를 빌려 업체이름을 수시로 바꿨다. 업체가 바뀔 때마다 수집한 전화번호로 광고문자를 보내거나 수시로 음란 전화 유도문자를 보내는 수법을 썼다. 경찰은 업체의 매출이 총 500억원에 이르고 탈세가 의심돼 세무서에 이 사실을 통보했다.

부산=황선윤 기자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