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격진료 기술 발전하는데…정부 vs 의료계 갈등 여전

[앵커]

원격진료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습니다. 눕기만 하면 맥박과 호흡을 확인해주는 침대부터, 옷에 부착하면 응급시 구조요청을 해주는 장치까지 등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의사들은 안전성을 이유로 여전히 도입을 반대하고 있습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5일) 개막한 국내 최대의 의료기기 박람회.

단연 주목받는 것은 원격진료 관련 장비들입니다.

별도의 측정장비 없이 누워만 있으면 맥박과 호흡횟수가 자동으로 확인되는 침대부터, 환자의 혈압과 혈당치를 실시간으로 전송하는 시스템까지 최신기술이 가득합니다.

옷에 부착하면 생체신호를 자동으로 감지해 이상시 응급 구조요청을 보내는 생명위기대응시스템도 있습니다.

정부는 이런 기술개발에 발맞춰 시범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원격진료를 올해부터 본격 활성화할 계획입니다.

원격의료기관 수는 현재의 3배인 50곳으로 확대하고 원양어선과 교정시설에도 원격 건강관리 서비스가 도입됩니다.

[박순복/원격진료 이용환자 : 여기서 피검사라든가 모든 검사를 다 해서 구태여 큰 병 아니고는 시내 갈 필요가 없어요.]

하지만 의료계에선 여전히 반대 의견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안전성이 보장되지 않은데다 해킹 등 사이버 공격에 노출될 가능성도 있다는 겁니다.

[추무진/대한의사협회 회장 : 안전성이 확보되거나 검증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람에게 적용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생각합니다.]

원격진료 확대를 둘러싼 정부와 의료계의 갈등.

환자 편의와 함께 안전성도 담보할 수 있는 묘수풀이가 필요합니다.

JTBC 핫클릭

복지부, 원격의료 시범사업 확대…의·정 갈등 심화될 듯정부, 이달부터 '원격의료' 강행…의료계 반발 커질 듯김성주 의원 "원격의료, 진료체계 개선이 우선"의사협회 "원격의료 보안위험성 커…안전성 철저히 검증해야"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