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식장 돌며 '혼주 가족' 행세…축의금 2천만원 가로 채

[앵커]

결혼식장에서 혼주 가족인 것처럼 식권을 하객들에게 주면서 축의금을 가로채온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이런 수법으로 2천만 원을 챙겼습니다.

고석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중순 서울 송파구의 한 결혼식장.

하객들이 몰려 혼잡해지면서 혼주는 물론 축의금 접수를 받는 사람들도 정신이 없습니다.

그 순간 한 남성이 식권을 받아가더니 이를 다시 다른 하객에게 줘버립니다.

식권을 받은 하객은 남성에게 축의금이 든 봉투를 자연스럽게 건넵니다.

남성은 축의금을 챙기는 척 하다가 조용히 자리를 떠 버립니다.

서울 강남의 또 다른 결혼식장.

같은 수법으로 축의금을 가로채더니 하객들에게 봉투를 나눠주는 등 혼주 가족 행세까지 합니다.

63살 김모 씨와 54살 최모 씨는 최근 반년 동안 서울 시내 예식장을 돌면서 혼주 가족 행세를 하고 축의금을 중간에서 가로챘습니다.

김 씨 등은 이같은 수법으로 20여 차례에 걸쳐 2000만 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자 : 처음에는 그런 걸 생각도 안하고 있다가 봉투 10여 개가 없어지니까 의아했었고 좋은 날 이런 일을 당하니까 막막하더라고요. 이런 일이 결혼 시즌 들어오고 봄 되면 많아질 것 같더라고요.]

경찰은 김 씨 일당을 구속하고 추가 피해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안전하다더니…주민번호 대체 '아이핀' 75만개 부정발급세월호 참사 희생자 '특대어묵' 비하 회사원 구속'5미터 음주운전' 1·2심 '무죄'…대법, '유죄' 취지 파기환송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