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특전사 출신 장윤석, 범인 가장 먼저 제압

장윤석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피습 사건 당시 범인 김기종(55)씨를 가장 먼저 제압한 새누리당 장윤석(65·경북 영주) 의원. 장 의원은 5일 본지 통화에서 “엉겁결에 그냥 ‘덮쳐야 한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범인과 같이 바닥에 넘어진 다음 등허리에 올라타 제압했다”고 말했다.

 법무부 검찰국장을 역임한 검사 출신의 장 의원은 공수부대에서 군 법무관으로 복무했다. 대한복싱협회 회장으로 평소 국회 의원회관 9층에 있는 집무실을 계단으로 오르내린다. 지난달 26일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상임의장으로 선출됐다.

 -당시 상황이 어땠나.

 “리퍼트 대사가 제 쪽으로 쓰러지게 되니 저도 일어나서 범인을 덮쳤고 바닥으로 같이 넘어졌다. 어느 순간 보니까 제가 범인의 등허리 위에 올라타고 있더라. 참으로 아주 찰나의 순간이었다. 범인이 제압됐다고 판단이 돼 다시 일어나서 헤드테이블로 와보니 리퍼트 대사는 병원으로 출발을 했고, 테이블의 흰 보 위에는 굵직굵직한 핏방울이 아마 수십 개는 됐을 것 같았다.”

 -리퍼트 대사와는 어떤 얘기를 나누고 있었나.

 “리퍼트 대사가 둘째 아이도 한국에서 낳고 싶다고 덕담하고 있었다. 내가 ‘입법부에 있으니 속지주의로 개정하면 대한민국 국적도 얻을 수 있다’고 농담하자 다들 하하 웃었다. 그리고 수프가 나온 순간 기습이 있었다.”

 -경찰은 언제 도착했나.

 “나도 평생 수사 한 사람이지만, 느낌으론 꽤 시간이 걸렸다. 주위에서 ‘왜 경찰이 안 오느냐’고 웅성거렸고 그렇게 시간이 꽤 흐른 것 같다. 한참 후에야 제복경찰관 두 명이 들어왔다.”

 -다친 데는 없나.

 “저는 없다. 젊은 시절에 특전사령부 베레모를 쓰고 군 복무를 했다. 리퍼트 대사의 쾌유를 빈다. 무엇보다 한·미동맹에 절대 손상이 있어선 안 된다. 손상이 생기는 게 바로 범인이 바라는 거다.”

김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