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원로학자 '동국통감' 희귀본 한남대에 기증

한남대 5일 일본 도쿄대 고노시 다카미츠(神野志隆光) 명예교수에게서 동국통감 56권 완질본(사진)을 기증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도쿄대 고노시 다카미츠 교수 전달

 이번에 기증받는 동국통감은 17세기 일본 미토 번(현재의 이바라키 현)에서 간행한 판목을 조선에서 다시 찍어낸 독특한 이력을 가진 책이다. 일본에서도 7개 대학에서만 소장하고 있는 희귀본으로 알려져 있다. 판목은 현재 규장각에 보존돼 있다. 한남대는 기증을 기념해 9일 인문홀에서 고노시 교수 동국통감 기증 기념 학술발표대회를 열고 그동안의 연구 성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동국통감은 조선시대 관(官)에서 편찬한 대표 역사서 중 하나로 56권 28책으로 이뤄진 활자본이다. 1458년 세조의 명으로 시작해 1485년(성종 16년) 서거정 등이 완성했다. 단군 조선부터 고려 말까지 기술됐다. 단기를 쓸 때 기원 전 2333년을 출발점으로 하는 근거가 이 책에 나온다.



배정열 한남대 문과대학장은 “조선시대 한·일간 학술 교류와 중세 일본의 한국에 대한 시각을 되돌아보는 계기도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