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랜스포머' 기성용, 박지성을 넘다

스완지시티 기성용이 5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토트넘과 프리미어리그 28라운드 전반 19분 동점골을 넣은 뒤 하늘에 손가락을 치켜드는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프리미어리그 전체 선수랭킹 31위 기성용은 빅 클럽 이적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멀티비츠]

‘트랜스포머(변신 로봇)’ 기성용(26·스완지시티)은 과연 어디까지 진화할 것인가. 기성용이 박지성(34·은퇴)의 한국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갈아치웠다.

 기성용은 5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14-15 EPL 28라운드에서 0-1로 뒤진 전반 19분 동점골을 터트렸다. 페널티 박스 왼쪽을 파고든 기성용은 각도가 거의 없는 지점에서 골키퍼 가랑이 사이를 관통하는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올 시즌 6호골을 넣은 기성용은 박지성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2006-07, 2010-11시즌) 기록한 5골을 넘어 한국인 EPL 최다골 기록을 새로 썼다.

 박지성은 현역 시절 ‘멀티 플레이어’로 불렸다. 퍼거슨(74) 전 맨유 감독은 박지성을 측면 미드필더와 중앙 미드필더로 번갈아 기용했다. 영국 언론은 박지성에게 ‘수비형 윙어’, ‘센트럴 파크’란 별명을 붙여줬다. 한국 대표팀 감독들도 ‘박지성 시프트(박지성의 포지션을 바꾸며 전술적인 변화를 꾀함)’를 가동하며 멀티 능력을 활용했다.

 기성용은 더욱 진화한 형태의 멀티 플레이어다. 아시안컵을 마치고 한달여 만에 소속팀에 복귀한 기성용은 최근 5경기에서 3골을 터뜨렸다. 박문성 SBS 해설위원은 “기성용은 영화 트랜스포머의 변신 로봇처럼 포지션을 바꿔가며 끊임없이 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성용은 2007년 20세 이하 월드컵 대표 시절 스리백 수비수를 맡았다. K리그 FC 서울 시절에는 공격에만 치중하는 미드필더였다. 2009년 스코틀랜드의 셀틱에 입단한 기성용은 첫 시즌 10경기 출전에 그쳤다. 닐 레넌 당시 셀틱 감독은 기성용에게 “수비 못하는 미드필더는 소용없다”고 호통쳤다. 기성용은 거친 유럽에서 살아남기 위해 수비력을 키워 주전을 꿰찼다. 2012년 스완지시티로 이적한 기성용은 선덜랜드 임대를 거치며 안드레아 피를로(36·유벤투스) 스타일로 발전했다. 농구 포인트가드처럼 후방 미드필더로 포진해 경기를 진두지휘하는 역할을 맡은 것이다.

 스완지시티가 지난 1월 주공격수 보니(27)를 맨체스터시티로 이적시키고, 수비형 미드필더 잭 코크(26)를 영입하면서 기성용은 다시 한번 변신했다. 게리 몽크(36) 스완지시티 감독은 코크에게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기고, 기성용을 측면 미드필더로 중용하고 있다. 부친 기영옥(58) 광주축구협회장은 “보니가 떠난 뒤 득점력이 떨어지자 감독이 성용이를 측면에 기용하며 적극적인 공격 가담을 주문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기성용은 자기팀 페널티 박스부터 상대팀 페널티 박스까지 폭넓은 활동폭을 보이는 박스 투 박스(Box-to-Box) 미드필더로 거듭났다. 수비 때는 포백을 지원하고, 공격을 할 때는 과감하게 상대 진영에 침투한다. 전성기 시절 스티븐 제라드(35·리버풀)와 최근의 야야 투레(32·맨체스터시티)가 대표적인 박스 투 박스 미드필더다. 토트넘전에서 패스성공률 92.9%를 기록한 기성용은 과감한 침투로 골까지 뽑아냈다.

 기성용은 FC 서울 시절부터 롤모델로 제라드를 꼽았다. 기성용이 2013년 탈퇴한 SNS 계정 아이디가 ‘Kirrard16(기성용+제라드+등번호16)’였다. 스완지시티에선 제라드의 등번호인 4번을 달고 뛴다. 그러면서 기성용은 EPL에서 통산 117골을 넣은 제라드 못지 않은 ‘미들라이커(미드필더+스트라이커)’로 성장했다.

 기성용은 박지성과 달리 강력한 중·장거리슛과 세트피스 킥 능력까지 보유했다. 헤딩이 약점이던 기성용은 올 시즌 헤딩골까지 넣었다. 오른발잡이인데 왼발로도 3골을 뽑아냈다. 심지어 가슴으로도 1골을 넣었다. 온 몸이 무기다. 기성용은 지난해 9월 한국-베네수엘라 A매치 경기에서 수비수→미드필더→센터포워드로 3단 변신하기도 했다.

 스완지시티는 이날 2-3으로 졌다. 하지만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기성용에게 양팀 최고 평점인 7점을 줬다. 사우스웨일스 이브닝 포스트는 ‘기성용이 빅 클럽의 관심을 끌 다음 선수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박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