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설] 미 대사 테러는 대한민국에 대한 테러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테러를 당한 뒤 선혈이 낭자한 채 행사장을 빠져나가는 모습은 충격 그 자체였다. 한·미 수교 133년 만에 최악의 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우리의 가장 중요한 동맹국인 미국의 대사가 수도 서울 한복판에서 반(反)인륜적 범죄의 표적이 된 데 대해 국민들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미연에 테러를 방지하지 못한 것이나 사고 이후의 미숙한 대응에도 부끄러움과 자괴감을 감출 수 없다.

 어제 세종문화회관에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주최로 열린 강연회에서 테러를 당한 리퍼트 대사는 봉합수술을 무사히 마쳤다. 우리마당 독도지킴이라는 단체의 대표인 김기종(55)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린 리퍼트 대사는 오른쪽 얼굴 광대뼈에서 아래 턱까지 길이 11㎝에 깊이 3㎝나 되는 부상을 입어 80여 바늘을 꿰매야 했다. “조금만 상처가 깊었으면 생명에 위협을 줄 수도 있었다”는 의료진의 설명에 아찔함을 느낀다.

 박근혜 대통령의 지적처럼 이번 테러는 리퍼트 대사 개인의 신체뿐 아니라 한·미 동맹을 향한 공격이며,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이적행위나 다름없다.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와 피의자 및 경비 책임자들에 대한 엄정한 조치, 이를 바탕으로 전방위적인 테러 대비책을 마련해야 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다. 그래야 이번 비극적 테러를 딛고 한·미 동맹을 더욱 공고히 다질 수 있다.

 우선 허술한 경비체계와 상습 시위꾼 등 문제 인물에 대한 관리부실, 현행범에 대한 느슨한 조치 등은 경찰의 잘못이다. 관할 경찰은 “행사 주최 측 으로부터 경호 요청이 없었지만 경비 병력과 사복 형사들을 배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당시 행사장에 있던 국회의원들의 주장을 종합할 때 ‘면피용’ 해명에 불과하다. 새누리당 장윤석 의원은 “신변보호가 필요한 사람들에 대한 조치가 미흡했다”고 말했다. 장 의원을 비롯한 다른 참가자들이 범인을 제압한 뒤 ‘꽤 오랜 시간’이 지나서야 제복 경찰 두 명이 들어왔다는 것이다.

 피의자 김씨는 2010년 7월 특별강연 중이던 주한 일본대사에게 콘크리트 조각을 던진 혐의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 청와대 앞에서 분신자살 소동을 벌이고,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모래를 뿌리려 했고, 구의회 의장의 뺨을 때렸던 인물이다. 이런 사람이 행사장에 25㎝의 과도를 지니고 드나들게 한 건 변명의 여지가 없다. 특히 제압된 범인이 바닥에 드러누워 소리를 지르고, 병원 앞 벤치에 앉아 횡설수설을 해도 수수방관하는 듯한 경찰의 모습이 담긴 TV 화면을 보면 한국 경찰의 수준을 의심케 한다.

 김씨는 북한을 여덟 차례 다녀왔다고 한다. 검찰은 김씨가 테러를 저지르는 과정에 종북 좌파의 개입이 있었는지 샅샅이 수사해야 할 것이다. 한·미 관계를 뒤흔들려는 불순한 의도를 사전에 꺾기 위해서도 철저한 진상조사와 만반의 대비책 마련이 절실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