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디지털 Talk Talk] '지하철프리' 요금제라더니 …

심서현
디지털콘텐트부문 기자
이동통신, 모두가 쓰지만 소비자가 품질을 검증하긴 어렵죠. 빠르다니 빠른 줄 알고, 이만큼 썼다니 쓴 줄 알 뿐. 그런데 디지털 세상에서 작은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요금제 사용후기를 인터넷에 연재하고 있는 회사원 정모(35)씨의 얘깁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6월 전국 지하철 열차와 승강장에서 스마트폰 데이터를 무제한 사용하는 ‘지하철프리’ 요금제(당시 월 5000원)를 출시했습니다. 정씨는 즉시 가입해 이용했지요. 그런데 처음에는 지하철 역 밖에서도 적용됐던 무료구간이 슬금슬금 줄더니 가입 2개월 후에는 지하철 안에서도 데이터가 유료로 차감된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정씨는 SKT 고객센터에 몇 차례 문의했지만 “이상 없습니다, 고객님” 이라는 답변만 돌아왔죠.

 정씨는 SKT로부터 자신의 6개월 간 데이터 사용내역을, 신용카드사로부터 같은 기간 지하철 사용내역 자료를 넘겨받았습니다. 두 개의 엑셀 파일을 일일이 대조했습니다. 지하철 안에 있던 시간에 데이터 요금이 부과된 사례 17건을 찾아낸 겁니다.

 회사 측은 그제서야 인정했습니다. 요금제 출시 2개월 뒤 무료 적용 지역을 줄인 사실도요. 하지만 “적용 지역을 처음같이 늘리라”는 정씨의 요구에 대해서는 “초기엔 혜택을 준 것이고 원래 지하철 안에서만 무료”라고 답했습니다. “데이터 차감을 정확히 보여주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달라”는 요구에는 “확답할 수 없다”고 했고요. 다만 ‘도의적 차원’에서 5000원을 보상하겠다고 했습니다.

 정씨는 거절했습니다. ‘처음처럼 무료가 적용되는 줄로만 알고 마음껏 사용하다 피해 보는 소비자가 많을 것’이라는 생각에서였습니다. ‘나만 보상받고 끝낼 순 없다’는 거죠.

 정씨는 미래창조과학부에 온라인 민원을 제기했지만 SKT의 똑같은 답변을 ‘전달’받았습니다. 이제는 공정거래위원회를 통한 절차도 알아보고 있다고 합니다.

 4만 명이 넘는 네티즌이 정씨의 글을 읽었습니다. 소비자의 반격, 결과가 주목됩니다.

심서현 디지털콘텐트부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