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관료 마인드 버려라 … 개혁 칼 뺀 박성택

박성택 회장
지난 2일 취임한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이 ‘일하는 중기중앙회’를 다짐했다. 이를 위해 회장 직속의 민원실을 설치하기로 했다.

 박성택 회장은 5일 “변화와 개혁을 통해 중기중앙회가 중소기업과 협동조합을 위한 조직으로 거듭나 중소기업의 단합을 이끌어 내겠다”면서 조직 개편 등을 골자로 한 제도혁신추진 계획을 밝혔다.

 박 회장 직할의 태스크포스(TF) 형태로 꾸려지는 제도혁신추진단은 송재희 상근부회장이 단장, 김경만 정책개발1본부장이 부단장을 맡았다. 총 12명 규모로 조직개편·제도혁신·공약추진 등 3개팀으로 구성됐으며, 이달 말까지 중소기업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혁신안을 내놓는다. 혁신안은 다음달 초 공개된다.

 조직개편 분야에서는 중소기업의 경영 현장을 지원하는 기능을 강화한다. 회장 직속 민원실에서 중소기업이 애로사항을 호소하면, 현장 밀착형 경영 컨설팅을 지원하고 활로를 찾아주는 방식이다. 박 회장은 또 현재 기업구조조정 전문회사인 위업인베스트먼트를 운영한 경험을 살려, 중소기업협동조합의 구조조정 및 역량 활성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제도혁신팀은 중기중앙회 내에 혁신 과제를 발굴하는 역할을 한다.

 공약추진팀의 활동도 관심을 모은다. 당초 박 회장은 동반성장위원회(민간기구)를 대체할 중소기업경쟁력강화위원회(대통령 직속)를 설치하고, 중소기업 우위 업종을 법제화할 것을 공약했다. 지난 2006년 폐지됐던 일부 정부 조달품의 중소기업 수의계약 부활도 강조했다.

 이에 대해서는 중소기업을 위한 좋은 공약이라는 평가와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반응이 엇갈린다. 한병준 한국정보산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소상공인들이 원했던 숙원 사업”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중기중앙회의 한 관계자는 “중소기업 우위업종을 법제화할 경우 세계무역기구(WTO) 체제 위반으로 통상 마찰의 우려가 있는 등 일부 공약은 변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동반성장위원회의 폐지에 대해서도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주장이 많다.

 박 회장은 이날 발표된 간부 인사발령에서 김기문 전 회장과 가깝다고 알려진 간부들을 대부분 교체하지 않았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박 회장은 전임 회장 측 인사들이라고 무조건 보직을 바꾸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현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