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충전기 3750개 … 제주도는 전기차 왕국

제주도와 내륙지역 고속도로 등에 2017년까지 전기차 충전기 5580기가 설치된다. 민간기업이 처음으로 참여해 24시간 유료 충전이 가능한 충전소를 세운다. 아파트 거주자도 별도의 계량기를 설치해 전기차 충전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제주도, 한국전력, 현대기아차, KT, KDB자산금융, 비긴스, 제주스마트그리드협동조합과 전기차 유료충전서비스 사업협력 협약을 맺는다고 5일 밝혔다. 문재도 산업부 제2차관, 원희룡 제주도지사, 박규호 한전 부사장, 신규식 KT 부사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MOU에 참가한 민간기업들은 올 5월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주유소처럼 24시간 유료 충전이 가능한 충전소 보급에 나선다. 2017년까지 322억원을 들여 5580기를 구축한다. 이 가운데 3750기를 제주도에, 나머지 1830기는 내륙 고속도로나 주요 도시 시내에 설치한다. SPC는 또 가정에서 충전기 사용이 어려웠던 아파트 거주자를 위한 계량기 보급에도 나설 계획이다. 전기차 연료비는 일반 가솔린 차량보다 30% 정도 저렴하다.

 정부는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 에너지 신산업을 장려하는 차원에서 전기차 보급 확대를 추진해왔다. 그러나 짧은 주행거리와 충전소 부족 등으로 도로 위를 달리는 전기차를 보기는 어려웠다.

현재 전기차는 제주도를 중심으로 전국에 2800대, 충전기는 각 가정과 공공기관 등에 3000기 정도 보급돼 있다. 전기차 가격은 3500만~4000만원이며, 정부로부터 충전기와 1500만원의 보조금을 받는다. 지방자치단체별로 350만~800만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세종=박유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