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 전두환 일가 재산 몰수…추징금 환수 여전히 '막막'

[앵커]

미국 법무부가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의 미국 내 재산 13억 원어치를 몰수하기로 했습니다. 우리 사법당국이 조만간 돌려받을 예정인데, 이 돈을 합쳐도 여전히 전씨 일가에 대한 추징금 중 절반은 환수가 막막한 상황입니다.

보도에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법무부가 현지시간 4일 공개한 재판 종결서입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둘째 아들 재용씨와 부인 박상아 씨, 박씨 어머니 윤양자 씨가 공동 서명했습니다.

총 122만 6천만 달러, 우리 돈으로 13억 원에 달하는 전씨 일가의 미국 재산을 몰수한다는 내용입니다.

몰수 대상 재산은 재용씨 소유의 캘리포니아주 뉴포트비치 주택을 팔고 남긴 72만 6천 달러와 박상아 씨가 투자 이민 비자를 받으려고 필라델피아 컨벤션센터에 투자한 50만 달러.

한국 법무부의 요청에 따라 미국이 소송을 제기해 받아내게 된 겁니다.

앞서 우리 법원이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에 선고한 추징금은 모두 2205억원.

자진 납부와 환수 절차를 거쳐 현재까지 당국이 되돌려 받은 돈은 1087억원에 이릅니다.

이 가운데 금융자산 302억 원은 환수 과정에서 미국의 공조가 있었다고 미 법무부 측이 밝혔습니다.

하지만 미국이 이번에 추가로 몰수하는 13억 원을 보태도 아직 절반을 더 환수해야 하는 상황이라 우리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미 법무부, 전두환 전 대통령 재산 100만 달러 몰수미국 법무부 "전두환 일가 투자금 122만 6천달러 몰수"헌재로 간 '전두환 추징법'…재산 환수에 차질 생기나경찰, '사기 혐의' 전두환 조카 검문검색 과정서 검거부동산 환수 '그림의 떡'…검찰 확보재산 1/3만 환수전두환 추징 '깡통 부동산'?…가격 내려도 판매 안돼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