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리퍼트 대사 가해, 충격 금치 못해"

[사진 뉴시스]




정부가 5일 마크 리퍼트 주한 미 대사가 공격당한 데 대해 “충격을 금할 수 없다.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노광일 대변인은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정부 성명을 발표하고 “마크 리퍼트 대사에 대한 가해 행위가 발생한 데 대해 충격을 금치 못하며, 이를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외교 사절에 대한 이런 가해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으며, 특히 우리의 가장 중요한 동맹국인 미국의 대사에 대해 자행됐다는 점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정부는 금번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해 이에 따른 조치를 엄정히 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노 대변인은 “정부는 주한 외교사절의 신변 안전과 외교 공관 및 시설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더욱 만전을 기해나갈 것”이라며 “리퍼트 대사의 조속한 회복을 기원하며 가족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뜻을 표명한다”고 했다. 정부는 또 추경호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차관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외교·법무·행정자치부 차관과 국민안전처 차장, 경찰청장이 참석했다.



노 대변인은 성명 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주한 미대사관, 주미 한국 대사관 채널 등을 통해 미국 측과 이번 사건에 대해 긴밀히 의사소통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지혜·권호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