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형 위기서 살아난 박정희

JP는 “자신이 박정희를 구명했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여럿이지만 실제론 백선엽 장군이 다 했다”고 말한다. 박정희 소령이 남로당 가담 혐의로 체포됐을 때 백선엽 육군 정보국장(대령·사진)은 군 내 좌익 색출 작업의 총책임자였다.



백선엽 전방위 구명 설득 … 김창룡도 신원보증 해줘

 1949년 2월 백선엽 대령은 사형 위기에 처해 있던 박정희 소령을 만났다. 박 소령은 그에게 “한번 살려 주십시오”라고 말했다. 백선엽 장군은 회고록에서 이 장면을 이렇게 묘사했다.



 “그의 목소리는 조금 떨리고 있었다. 꼭 할 말만을 강하게 내뱉었지만, 그는 격한 감정에 휩싸인 모습이었다. 그 모습이 의연하기도 했지만 처연하기도 했다. 나도 모르게 내 입에서는 이런 말이 흘러나오고 말았다. ‘그럽시다, 그렇게 해보도록 하지요.’”



 백선엽 대령은 박정희 소령이 중형을 면할 만한 이유가 있었다고 봤다. 군부 내 남로당 조직책이라고는 했지만 다른 군인을 포섭하는 활동을 하진 않았다. 또 붙잡힌 뒤 자신이 아는 군대 내 남로당 조직을 수사팀에 알려줬다. 백 대령은 미군의 동의와 이응준 총참모장의 재가를 얻어 박정희의 형 집행정지 허락을 받아냈다. 백선엽 대령, 김안일 방첩과장, 김창룡 대위(1연대 정보주임) 세 사람의 보증을 받고 박정희 소령은 2심에서 형 집행정지로 풀려났다.



 백선엽 장군은 박정희의 남로당 전력에 대해 이렇게 해석한다. “그때 좌익이라는 것은 유행처럼 번지던 사조이기도 했다. 박정희 소령은 남로당의 포섭에 걸려든 경우이지만 진정한 공산주의자라고는 판단할 수 없는 사람이었다.”



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