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원복 덕성여대 총장, 남녀공학 전환 방안 뜻 밝혀

[중앙포토]




 

이원복(69) 덕성여자대학교 신임 총장이 덕성여대를 ‘남녀공학’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총장은 3일 학교 홈페이지에 남긴 총장 인사말에서 “성(性)을 뛰어넘은 경쟁이 불가피한 현실을 직시하여 남녀공학으로의 변화를 덕성 구성원과의 충분한 논의와 의견수렴을 통하여 신중하게 검토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학교 관계자는 “남녀공학에 관해 논의가 진행된 것은 아직 없다”면서 “신임 총장이 학교 구성원과 충분한 논의를 통해 남녀 공학으로의 전환을 검토하겠다는 계획을 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만약 덕성여대가 남녀공학으로 전환하면 전국에는 이화ㆍ숙명ㆍ성신ㆍ서울ㆍ동덕ㆍ광주여대 등 6곳의 여자대학만 남게 된다. 지난 1990년대 이후 상명여대ㆍ부산여대ㆍ성심여대ㆍ효성여대 등이 남녀공학으로 바뀌었다.



지난 1일 취임한 이 신임 총장이 덕성여대를 남녀공학으로 전환하려는 이유는 학생 수 감소 등으로 대학간의 경쟁이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여대로만 살아남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상대적으로 남녀공학에 비해 학생 수가 적고, 공대 등의 부재로 취업률이 낮은점도 불리한 점으로 꼽힌다. 실제로 이 학교는 지난해 교육부 대학구조개혁위원회 평가에서 하위 15%에 포함돼 ‘정부 재정 지원 제한 대학’ 지정을 받기도 했다. 부족한 학교 살림에 교육부 예산 지원까지 중단되면서 위기론이 더욱 커지자 신임총장이 승부수를 들고 나온 것이다. 앞서 교육부는 ‘정원 11%를 감축하면 재정 지원제한을 풀어주겠다’고 덕성여대에 제안했지만 재학생이 6000여 명에 불과한 학교 사정상 이는 받아들이기 어려웠다. 덕성여대를 신호탄으로 다른 여대들도 속속 전환을 검토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한 사립여자대학교 관계자는 “비율자체가 남녀공학 학교가 많고, 취업 등 아직 우리 사회에서 여성들이 불리한 입장에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 “이런 부분 때문에 남녀공학으로의 전환을 고민하는 곳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