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기현 은퇴 후 성균관대 감독직 수락…고민 끝에 내린 결론

설기현 은퇴 [사진 중앙포토]




 

‘설기현 은퇴’…성균관대 지휘봉 잡아



2002 월드컵 스타 설기현(36, 인천유나이티드)이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은퇴를 선언한 설기현은 성균관대 지휘봉을 잡는다.



설기현 에이전시 측은 3일 오후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부상으로 고민하던 설기현에게 성균관대에서 감독직 제안이 들어왔다고 밝혔다.



그러나 설기현이 아직 1급 지도자 자격증이 없기 때문에 감독 대행으로 성균관대 사령탑에 오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설기현은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이름을 날렸다. 2002년 당시 이탈리아와의 16강 전에서 후반에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리는 등 히딩크 사단의 주축 공격수로 활약했다.



유럽 리그에서도 뚜렷한 활약을 했다. 벨기에의 명문 구단 로열 앤트워프와 안더레흐트를 거쳐 울버햄튼과 레딩, 풀럼 등에서 선수로 뛰었다. 특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 속한 레딩 시절에는 주전 공격수로서 활약했다. 그러다가 기량이 저하되자 팀내 위상이 흔들렸다. 출전 기회를 잡기 위해 당시 생소했던 사우디아라비아리그에 몸 담기도 하였다.



하지만 은퇴 소식은 급작스럽다. 설기현은 올 시즌 이천수와 함께 인천의 공격 라인을 이끌 베테랑으로 지목됐다. 설기현은 지난해 인천과 2년 재계약을 맺었으나 부상으로 팀에 큰 도움을 주지 못했다. 지난 시즌에는 단 7경기에 출전하는 데 그쳤다.



설기현은 인천과의 계약이 올해 만료되기에 고민이 많았다. 허리 부상으로 인한 은퇴도 고민이 되었다. 그러던 차에 성균관대에서 감독직 제의가 들어와 자연스럽게 은퇴를 선언하게 되었다.





구단 측과 미리 협의한 내용은 아니었다. 구단 측은 “설기현이 은퇴 하는 것은 맞다”라고 말하면서도 “구단도 오늘에서야 알게 된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구단 측은 당혹스럽지만 설기현의 뜻을 존중하기로 결정했다. 구단 측은 “설기현이 가장 오래 뛴 구단이었던 만큼 우리에게 해준 것도 많다”라며 “그의 앞날을 기원한다”라고 덧붙였다.



설기현은 인천에서 뛰는 동안 총 83경기에 출장하였으며 11골을 기록했다.



인천은 오는 4일 오전 10시 서울시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설기현 은퇴 기자회견을 연다.



온라인 중앙일보

‘설기현 은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