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흥국생명, 인삼공사 꺾고 2연승

프로배구 여자부 흥국생명이 인삼공사를 꺾고 2연승했다.



흥국생명은 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V리그 6라운드 경기에서 KGC인삼공사를 3-1(25-18 19-25 25-22 25-15)로 이겼다. 흥국생명은 이날 승리로 14승14패(승점42)가 되면서 승률 5할을 회복했다. 인삼공사(7승21패·승점24)는 3연승 뒤 2연패에 빠지면서 탈꼴찌 가능성이 낮아졌다.



포스트시즌 진출이 탈락된 두 팀이었지만 양팀 사령탑은 경기 전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인삼공사는 5위 GS칼텍스와 승점 차가 4점에 불과해 역전이 가능하다. 이성희 인삼공사 감독은 "감독 입장에서는 꼴찌가 되는 것이 달갑지 않다. 팀 분위기도 썩 좋지 않지만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6위 팀은 드래프트에서 50%의 추첨확률, 5위 팀은 35%를 갖는다. 이 감독은 "신인 드래프트에서 6위 팀이 5위 팀보다 좋지만 그것을 생각해서 일부러 지진 않겠다"고 말했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좋은 팀은 빨리 연패를 벗어나는데 6연패에 빠졌을 때가 가장 아쉽다"고 시즌을 돌아봤다. 그러면서도 "보완해야할 점이 매우 많다. 하지만 지금은 남은 경기를 잘 치르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1위를 다투는)도로공사, 현대건설과의 경기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 사령탑의 말대로 경기는 치열했다.



다소 맥빠진 경기가 예상됐지만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벌어진 가운데 승리의 여신은 흥국생명을 향해 미소지었다. 흥국생명 루크는 호주에서 온 부모가 지켜보는 가운데 양팀 최다인 30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신인왕 후보 1순위 이재영도 21점을 올리며 뒤를 받쳤다. 특히 이재영은 승부처인 3세트에서 9점을 올렸다. 시즌 내내 부상에 시달리다 출장 시간을 늘리고 있는 정시영(7점)도 준수한 활약을 펼쳤다. 인삼공사는 조이스(29점)와 백목화(14점)가 분전했으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인천=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