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의원 후원금, 1위 3억1000만원…상위 '새누리 싹쓸이'

국회의원 후원금 [일러스트 중앙포토]


지난해 국회의원 호원금 평균 1억 6860만원



19대 국회의원들이 지난해 1인당 평균 1억6860만원의 후원금을 모금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의원 후원금 상위 10위 중 8명이 새누리당이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해 국회의원이 받은 후원금 액수와 연간 300만 원 이상 후원한 사람의 명단을 3일 공개했다.



후원금을 가장 많이 받은 의원은 경북 군위·의성·청송군의 김재원 의원으로 3억1000만 원을 받았다. 반면 가장 적은 후원금을 받은 사람은 광주 광산을의 권은희 의원으로 후원금 액수는 1700만 원이었다.



정당별로 국회의원 1명이 받은 평균 후원금은 새누리당이 1억 7500만 원이었고 새정치민주연합이 1억 6400만 원이었다.



지난해 지역구 국회의원의 후원금 모금한도액은 3억 원으로, 한도액을 초과한 후원금은 기부자에게 반환하거나 국고귀속 처리해야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3일 공개한 '2014년도 국회의원 후원회 모금현황'에 따르면, 작년 후원회를 운영한 국회의원은 299명이었다.



또 국회의원의 후원금 총액은 총 504억원1172만원이었다.



작년의 경우 전국 단위 선거인 지방선거가 있었던 만큼 지역구 국회의원들은 1인당 3억원까지 모금(전국선거 없는 해는 1억5000만원)할 수 있었다. 이에 작년 국회의원 후원금 총액은 지난 2013년 국회의원 후원금 총액 381억9185만원(1인당 평균 1억2816만원)보다 더 많았다.



그러나 지난해는 지역구 국회의원의 후원금 모금 한도(평년 1억5000만원)를 3억원으로 늘려주는 3대 선거(대선·총선·지방선거) 가운데 지방선거가 있는 해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증가폭은 적다.



이는 지난해 각종 이익단체의 입법로비 의혹 속에 정치인들과 관련자들이 구속수사를 받는 등 파문이 불거지면서 정치인들을 자발적으로 후원하려는 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소속 의원들의 1인당 평균 1억7534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새정치민주연합 1억6432만원, 정의당 1억5563만원, 옛 통진당 1억2230만원 등의 순이었다.



의원별 상위 랭킹은 새누리당 의원들의 사실상 ‘싹쓸이’로 집계됐다. 상위 10위 중 새누리당이 8명이었다. 지난 2013년만 해도 새누리당은 단 2명(7·10위)만 10위에 들었다. 당시 민주당(현 새정치민주연합) 소속이 5명으로 가장 많았고, 새누리당과 정의당이 각각 2명이었다.



한편 2014년도 국회의원 후원금 모금 한도액(지역구 3억원·비례대표 1억5000만원)을 초과한 의원이 13명으로, 지난 2013년 87명에 비해 크게 줄어들었다. 선관위 측은 “국회의원 후원금 초과 모금을 근절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부득이한 사유없이 초과 모금한 금액을 후원인에게 반환하거나 국고귀속하도록 한 게 효과를 본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국회의원 후원금' [일러스트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