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기방울로 전기 생산하는 기술, 국내 연구진 개발

나노에너지 표지 이미지




송영석 교수
공기방울 움직임을 이용해 전기를 만드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단국대 파이버시스템공학과 송영석 교수 등 공동연구팀은 자기유체에 공기방울 통과시키는 방법으로 전기에너지를 생산하는데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자기유체는 나노미터(㎚, 1㎚=10억 분의 1m) 크기의 산화철이 들어있어 외부에서 자기장을 걸면 마치 자석처럼 바뀌는 액체를 가리킨다. 공기방울이 이런 자기유체를 지나면 산화철 입자가 움직여 자기장이 변하며 전자를 유도해 전기 에너지가 생산된다.



연구진은 지름 4㎜의 공기방울로 외부 자기장 세기 1100mT, 감긴 코일 수 2000번, 유체 속도는 분당 500 μl, 전압 460μV, 전류 0.3mA의 조건에서 실험을 해 9.26%의 에너지 생산 효율을 얻었다. 공기방울의 크기와 외부 자기장 세기, 감긴 코일 수, 유체 속도 등을 달리하면 효율도 달라진다.



송영석 교수는 “이 기술은 공기방울을 이용해 에너지를 얻을 수 있는 새로운 전기에너지 생산법”이라며 “적극적인 투자만 이루어진다면 5년 이내 실용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한별 기자 kim.hanby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