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약장수 박철민', "대중과 악역으로 만나고 싶어…" 어떤 역할 맡았길래?





 

박철민이 악역 연기를 맡게 된 소감을 전했다.



영화 ‘약장수’(감독 조치언 제작 26컴퍼니)의 제작보고회가 오는 3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조치언 감독을 비롯해 김인권, 박철민이 참석했다.



박철민은 “기존의 이미지가 있기 때문에 악역에 대한 부담감이 있는지 그리 잘 들어오지 않는 편이다”라며 “영화 ‘혈의 누’에서 연기를 하면서 느낀 감정을 제대로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악역 연기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이어 “그래서 대중을 만나고 싶다는 갈증이 있었는데 시나리오가 들어와서 읽어보는데 이런 작품이 나에게 들어와서 놀랐다.‘무슨 베짱이지’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당시의 소감을 전했다.



영화 ‘약장수’는 할머니들에게 각종 건강식품과 생활용품을 파는 홍보관을 배경으로 어쩔 수 없이 홍보관 직원으로 취직한 주인공 일범의 눈물겨운 생존기를 그린 작품. 이를 통해 영화는 실업 문제와 노인 고독사를 사실적으로 표현해냈다.



김인권은 극 중 억척스러운 가장 일범 역으로 분했다. 일범은 성실하고 정직한 삶을 살고 있는 가장이지만 생활고로 인해 자존심을 버리고 약장수로 변할 수 밖에 없는 인물이다. 돈 앞에 절대악으로 변하는 홍보관 점장 역할을 박철민이 맡게 된 것이다.



‘약장수’는 ‘연예의 온도’,‘시선’,‘가시’등에 라인 프로듀서로 참여한 조치언 감독의 데뷔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약장수 박철민’[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