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산병 증상, 해발 2000~3000m 이상 고지대에서 발생…원인은?

‘고산병 증상’ [사진 중앙포토]




고산병 증상, 해발 2000~3000m 이상 고지대에서 발생…원인은?



고산병 증상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고산병 증상’이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고산병 증상은 해발 2000~3000m 이상의 고지대로 이동하였을 때 산소가 희박해지면서 나타난다. 고산병 증상은 가벼운 두통과 숨이 답답한 증상으로 시작해 대개 등산 후 1~6시간 사이에 발생하며, 두통, 메스꺼움, 식욕저하, 구역, 구토, 실조증, 의식저하, 혼수, 마른 기침, 호흡곤란, 청색증, 거품 기침 등으로 나타난다. 또 권태감, 위약감, 소변양 감소, 수면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



고산병 증상을 예방하려면 등산을 시작하기 전에 적응기간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등산 1일 전부터 2일째까지 아세타졸마이드 5mg을 하루 2~3번에 복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또한 고산병 증상이 느껴지면 등산을 멈추고 낮은 지대로 내려가는 것이 좋다.



고산병 증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고산병 증상 유용한 정보다”, “고산병 증상 무리하면 안 되겠다”, “고산병 증상 혼자 등산은 위험할 듯”, “고산병 증상 미리 약 챙겨야겠다”, “고산병 증상 가벼운 두통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고산병 증상’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