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격 행동장애 증상 화제, 타인과의 원만한 관계 저해

인격 행동장애 [사진 중앙포토]




 



욱하고 의심하는 '인격 행동장애'로 병원을 찾은 환자 3명 중 2명은 젊은 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인격 및 행동장애 진단을 받은 인원은 1만 3000명이었으며 이 중 10~30대가 64%를 차지했다.



특히 20대 남성 진료인원은 최근 5년간 계속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점유율도 전체의 20%를 차지했다.



특히 남성이 여성에 비해 2배 이상 많았다.



질환별로 비교해보면 '인격 장애'와 '습관 및 충동 장애'의 비중이 가장 높게 42.8%, 42%로 나타났다. 특히 습관 및 충동 장애의 경우 5년 전에 비해 700명이 늘어났으며 늘어난 인원의 대부분은 남성이었다.



인격 및 행동장애는 정신질환의 일종으로 의심, 공격성 등을 나타내는 인격 장애와 도박 중독, 방화, 도벽 등을 보이는 습관 및 충동 장애, 성 주체성 장애 등이 있다. 환자 스스로는 잘 인식하지 못하며 심해질 경우 타인과의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기 힘들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기도 한다.



심평원 관계자는 "인격 및 행동장애는 환자가 몸이 아파 스스로 병원을 찾는 질환들과 달리 환자 스스로 진료를 결심하기가 어려워 적극적은 주위의 격려와 권유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인격 행동장애'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