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송승헌·소녀시대 윤아 … 모범납세 수상



[사진공동취재단]








삼성전자가 지난해 세금을 역대 최대 규모인 3조4000억원 납부해 ‘납세자의 날'에 상을 받았다. 연예인 송승헌과 임윤아(소녀시대 윤아)도 성실납세 공적을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기획재정부는 제49회 납세자의 날을 맞아 삼성전자를 비롯해 연간 1000억원 이상 세금을 자진 납부한 기업 10곳에 '고액 납세의 탑'을 수여했다고 3일 밝혔다.



고액 납세의 탑은 2004년 만들어졌다. 삼성전자는 첫 해 국세 1조원 탑을 수상한 뒤 11년 만에 세금 액수를 3.4배로 늘렸다. 나머지 9개 기업은 삼성디스플레이(국세 4000억원 탑), 삼성중공업ㆍ롯데쇼핑(국세 3000억원 탑), 이마트ㆍKB국민카드ㆍ동부화재해상보험ㆍ한국타이어ㆍ오비맥주ㆍ네파(국세 1000억원 탑) 등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이날 기념식에서 모범납세자 302명, 세정협조자 68명, 유공공무원 197명 및 우수기관 8개에 대한 포상을 수여했다. 금탑훈장을 받은 쎌바이오텍은 세포공학과 미생물발효기술을 바탕으로 유산균 200여종을 개발해 35개국에 수출해 국익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치사를 통해 “경제성장보다 더 좋은 세입기반 확충방안은 없다”며 “직접 증세보다는 비과세?감면 정비, 지하경제 양성화로 세입을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또 올해 연말정산 파동에 관련해 “3월말까지 소득구간별 세부담 증감 규모 등을 분석해 공제항목 및 수준을 조정하는 구체적인 보완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김민상 기자 stephan@joongang.co.kr

[사진 공동취재단,중앙포토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