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지사 등 간부 업무추진비 횡령해온 간 큰 7급 공무원

경남도청의 7급 공무원이 2년 넘게 도지사 등 간부들의 업무추진비 등 공금을 횡령해오다 적발됐다. 경남도는 업무추진비 등 8000여만원의 공금을 횡령한 혐의로 A(52·여)씨를 직위해제하고 경찰에 고발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2012년 7월부터 올해 초까지 전산시스템을 244차례에 걸쳐 조작해 1억4920만원을 현금으로 인출한 뒤 이 중 8395만원을 빼돌린 혐의다. 횡령한 공금에는 도지사와 부지사, 국·과장의 업무추진비 등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남도는 당시 관리 책임자인 계장급 공무원 2명도 인사위원회에 넘겨 징계할 방침이다.



경남도는 지난 1월에도 공금을 횡령한 혐의로 공무원 B(32·7급)씨를 파면한 뒤 고발 조치했다. B씨는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하동사무소에 일하던 2012년 12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1105만원의 공금을 횡령한 혐의다. 경남도는 당시 관리 책임을 물어 B씨 상관이면서 회계책임자인 C(51·6급)씨는 7급으로, 횡령을 알고도 도에 보고하지 않은 D(56·4급)씨는 5급으로 강등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